무료기사 국내뉴스업계뉴스해외뉴스영업정보업체정보제품정보LED DB
전체기사 사설 김중배칼럼 발행인 초청 인터뷰 뉴스 인사이드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시장전망 주가동향 인터뷰 독자기고 취재수첩 직거래장터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행사뉴스 전시회뉴스 알립니다 업체탐방 뉴스와 해설 조명디자인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건축뉴스 전기업계뉴스 조경업계뉴스 경관업계뉴스 세미나뉴스 중소기업뉴스 인증뉴스 판매촉진정보 소비자정보 프리즘 공지사항
편집  2018.11.05 [18:01]
전체기사
사설
김중배칼럼
발행인 초청 인터뷰
뉴스 인사이드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시장전망
주가동향
인터뷰
독자기고
취재수첩
직거래장터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행사뉴스
전시회뉴스
알립니다
업체탐방
뉴스와 해설
조명디자인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건축뉴스
전기업계뉴스
조경업계뉴스
경관업계뉴스
세미나뉴스
중소기업뉴스
인증뉴스
판매촉진정보
소비자정보
프리즘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공지사항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최고의 이혼’이 특별한 이유, 사랑과 관계에 대한 성찰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10.19 14:02



‘최고의 이혼’이 공감드라마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제작 몬스터유니온, 더아이엔터테인먼트) 속 차태현과 배두나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나의 이야기, 혹은 우리 주변의 이야기처럼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사랑과 관계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과 질문을 던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고의 이혼’은 흔히 말하는 성격 차이로 이혼을 하는 부부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가 남이 되어서야 서로를 바라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들이 부딪히고 갈등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은 사랑은 무엇이고 결혼은 무엇일지, 또 관계 속에서 ‘나’는 어땠을지 생각하게 된다.

서로 다른 성격으로 이혼을 하는 조석무, 강휘루의 모습은 첫 회부터 결혼과 이혼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조석무는 자기도 모르게 푹푹 내쉬는 한숨과 잔소리로 강휘루에게 상처를 줬다. 이와 반대로 털털하고 덜렁대는 강휘루는 집을 더럽혀 깔끔한 성격의 조석무의 신경을 건드렸다. 누구 하나 편들 것 없이, 저마다의 사정이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모았다.

자기중심적인 조석무의 모습은 많은 생각거리를 안겼다. 조석무는 자신을 ‘쓰레기 전 남친’으로 기억하는 첫사랑 진유영(이엘 분)의 고백으로 충격에 빠졌다. 이를 통해 나에게 좋았던 추억도 누군가에겐 끔찍한 기억으로 남을 수 있다는 것, 내가 무심코 던진 말이 상대방에겐 엄청난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가까이에 있으면 남이란 걸 잊는다”는 극중 강휘루의 대사도 수많은 이들의 가슴에 꽂힌 대사다. 연인, 가족, 친구라 할지라도 배려와 이해가 필요하다는 것. 서로 갈등하고 부딪히는 두 사람을 통해 시청자들은 내 옆에 있는 사람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고, 또 주인공들이 어떻게 해답을 찾아나갈지 기대하고 궁금해하며 지켜보고 있다.

누구나 한 번쯤 사랑과 관계에 대한 고민을 해봤을 것이다. 평범하지만 누군가와 함께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앞으로 필요할 수도 있는 고민이다. ‘최고의 이혼’은 이처럼 일상을 공유하듯 소소하지만 깊이가 다른 이야기를 그리며 드라마의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다. ‘최고의 이혼’이 판타지가 현실로 다가오는 이유, 시청자들이 방송 후 가슴 뜨거운 공감을 쏟아내는 이유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콘텐츠 영향력 지수 주간 리포트에 따르면, 10월 2째주 관심 높은 프로그램 1위,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2위를 차지해 관심을 모았다. ‘최고의 이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최고의 이혼’>


전체 123061 현재페이지 1 / 4103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23061 ‘톱스타 유백이’ 백일섭-김대주 작가, 오늘(16일) 1회 특별 출연! 김지석 '삼시세끼' 섭외 결사단! 김병화 2018.11.16
123060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밑그림’ 나왔다 김병화 2018.11.16
123059 ‘강남 스캔들’ 임윤호, 아침 극장 사로잡을 매력 충전 완료 김병화 2018.11.16
123058 한국전파진흥협회, ‘제주산학융합원’과 제주 블록체인 업무협력을 위한 MOU 체결 최자웅 2018.11.16
123057 '뷰티 인사이드' 서현진X이민기X이다희X안재현, 케미도 웃음도 빵빵 터지는 현장 메이킹 공개 김병화 2018.11.16
123056 정신과전문의 겸 방송인 양재웅, 미스틱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김병화 2018.11.16
123055 충남도립대 허재영 총장 충남학 특강, 충청의 가치에 미래 패러다임 찾아야 김병화 2018.11.16
123054 11월 추위마저 이겨내는 어린이 소방관 최동준 2018.11.16
123053 하림, 건강한 다이어트 위한 닭고기 부위별 제품 추천 고우리 2018.11.16
123052 더 행복한 충남 실현, 함께 힘 모은다 김병화 2018.11.16
123051 '신의 퀴즈:리부트' 김재원, 화려한 문신-살기 가득 표정! 파격 변신에 ‘시선 집중’ 김병화 2018.11.16
123050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전소민-이상엽, “겁나 재밌응께~ 본방사수 꼭” 센스만점 첫방독려! 김병화 2018.11.16
123049 예산군, 「제17회 대한민국 안전대상」 수상 김병화 2018.11.16
123048 ‘전지적 참견 시점’ 이번엔 송팀장의 스페셜 에스코트! 이영자 위해 준비한 비장의 힐링스팟! 김병화 2018.11.16
123047 '배틀트립' 셰프 이원일, "한국 가서 팔고 싶어~" 별점 만점 음식 전격 공개! 김병화 2018.11.16
123046 의왕 여성회관에서 제21회 의왕화도회 회원전 열려 김병화 2018.11.16
123045 구리시, 수험생을 위한 ‘찾아가는 거리 상담’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44 구리시 자율방재단, 하반기 교육 및 10주년 기념행사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43 구리시 종합자원봉사센터, 제11대 문철훈 센터장 취임 김병화 2018.11.16
123042 구리시, 2018 주민 자치 아카데미 개최 김병화 2018.11.16
123041 구리시, 수능일 유해 환경 근절 민관경 합동 캠페인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40 예산군, 2018년산 딸기 조직배양 우량묘 분양 김병화 2018.11.16
123039 아산시, 깨끗한 거리 만들기 나서 김병화 2018.11.16
123038 아산시 온양4동, 11월 깨끗한 아산만들기 범시민 대청소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37 아산시, 2018년 야영장 사업자 안전교육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36 아산시 적십자 배방봉사회, 독거어르신 사랑의 집수리 봉사 김병화 2018.11.16
123035 아산시, 안전한 도시 행복한 시민을 위한 지역치안협의회 개최 김병화 2018.11.16
123034 아산시 온양3동, 겨울맞이“깨끗한 아산만들기”대청소 실시 김병화 2018.11.16
123033 아산시 둔포면,‘민원현장 방문의 날’운영 김병화 2018.11.16
123032 아산시 우리 쌀 소비촉진을 위한 쌀 빵 나눔 행사 김병화 2018.11.1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103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LED산업신문ㅣ등록번호 : 서울다08068ㅣ창간연월일 : 2009년 4월 10일ㅣ인터넷판 창간연월일 : 2009년 7월 20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news@lednews.net
Copyright ⓒ 2009 한국LED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