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기사 국내뉴스업계뉴스해외뉴스영업정보업체정보제품정보LED DB
전체기사 사설 김중배칼럼 발행인 초청 인터뷰 뉴스 인사이드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시장전망 주가동향 인터뷰 독자기고 취재수첩 직거래장터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행사뉴스 전시회뉴스 알립니다 업체탐방 뉴스와 해설 조명디자인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건축뉴스 전기업계뉴스 조경업계뉴스 경관업계뉴스 세미나뉴스 중소기업뉴스 인증뉴스 판매촉진정보 소비자정보 프리즘 공지사항
편집  2019.03.30 [15:18]
전체기사
사설
김중배칼럼
발행인 초청 인터뷰
뉴스 인사이드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시장전망
주가동향
인터뷰
독자기고
취재수첩
직거래장터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행사뉴스
전시회뉴스
알립니다
업체탐방
뉴스와 해설
조명디자인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건축뉴스
전기업계뉴스
조경업계뉴스
경관업계뉴스
세미나뉴스
중소기업뉴스
인증뉴스
판매촉진정보
소비자정보
프리즘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공지사항
보도자료실
보도자료를 올릴 수 있는 공간입니다. 공공기관이나 회사 등의 알림, 행사 자료를 자유롭게 올릴 수 있으며 이곳에 올린 보도자료는 100개의 언론사에 동시제공됩니다.
‘최고의 이혼’이 특별한 이유, 사랑과 관계에 대한 성찰
글쓴이 : 김병화 날짜 : 2018.10.19 14:02



‘최고의 이혼’이 공감드라마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제작 몬스터유니온, 더아이엔터테인먼트) 속 차태현과 배두나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나의 이야기, 혹은 우리 주변의 이야기처럼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바로 사랑과 관계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과 질문을 던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고의 이혼’은 흔히 말하는 성격 차이로 이혼을 하는 부부 조석무(차태현 분)와 강휘루(배두나 분)가 남이 되어서야 서로를 바라보게 되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들이 부딪히고 갈등하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은 사랑은 무엇이고 결혼은 무엇일지, 또 관계 속에서 ‘나’는 어땠을지 생각하게 된다.

서로 다른 성격으로 이혼을 하는 조석무, 강휘루의 모습은 첫 회부터 결혼과 이혼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던졌다. 조석무는 자기도 모르게 푹푹 내쉬는 한숨과 잔소리로 강휘루에게 상처를 줬다. 이와 반대로 털털하고 덜렁대는 강휘루는 집을 더럽혀 깔끔한 성격의 조석무의 신경을 건드렸다. 누구 하나 편들 것 없이, 저마다의 사정이 있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모았다.

자기중심적인 조석무의 모습은 많은 생각거리를 안겼다. 조석무는 자신을 ‘쓰레기 전 남친’으로 기억하는 첫사랑 진유영(이엘 분)의 고백으로 충격에 빠졌다. 이를 통해 나에게 좋았던 추억도 누군가에겐 끔찍한 기억으로 남을 수 있다는 것, 내가 무심코 던진 말이 상대방에겐 엄청난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가까이에 있으면 남이란 걸 잊는다”는 극중 강휘루의 대사도 수많은 이들의 가슴에 꽂힌 대사다. 연인, 가족, 친구라 할지라도 배려와 이해가 필요하다는 것. 서로 갈등하고 부딪히는 두 사람을 통해 시청자들은 내 옆에 있는 사람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고, 또 주인공들이 어떻게 해답을 찾아나갈지 기대하고 궁금해하며 지켜보고 있다.

누구나 한 번쯤 사랑과 관계에 대한 고민을 해봤을 것이다. 평범하지만 누군가와 함께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앞으로 필요할 수도 있는 고민이다. ‘최고의 이혼’은 이처럼 일상을 공유하듯 소소하지만 깊이가 다른 이야기를 그리며 드라마의 색깔을 만들어가고 있다. ‘최고의 이혼’이 판타지가 현실로 다가오는 이유, 시청자들이 방송 후 가슴 뜨거운 공감을 쏟아내는 이유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콘텐츠 영향력 지수 주간 리포트에 따르면, 10월 2째주 관심 높은 프로그램 1위,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2위를 차지해 관심을 모았다. ‘최고의 이혼’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KBS 2TV ‘최고의 이혼’>


전체 133257 현재페이지 1 / 4442
NO 제 목 글쓴이 등록일
133257 담양소방서 담양119안전센터, 봄철 산불예방 캠페인 실시 강종식 2019.04.24
133256 '라디오스타' 정이랑, 영화 ‘기생충’ 오디션 대장정! 봉준호 감독 직접 만나.. 과연 결과는? 김정화 2019.04.24
133255 고양시 덕양구보건소, 장애인사회참여프로그램 ‘끌어올림’ 운영 김정화 2019.04.24
133254 고양시, 자전거의 날 기념 안전캠페인 ‘센추리런‘ 개최 김정화 2019.04.24
133253 고양시,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 분리 지원 사업’ 신청자 모집 김정화 2019.04.24
133252 고양시육아종합지원센터, 장애인식 개선교육 실시 김정화 2019.04.24
133251 아산시농업기술센터, 직장농업인 휴일 안전교육 진행 김정화 2019.04.24
133250 아산시, 본격적 영농철 앞두고 종자소독 철저 당부 김정화 2019.04.24
133249 의왕시어린이집총연합회, 어린이집 영유아 위한 공연 선보여 김정화 2019.04.24
133248 의왕시, 산불진화 전문훈련으로 산불 대응능력 강화 김정화 2019.04.24
133247 자백' 이준호-유재명-윤경호, ‘적과의 동침’ 비하인드! 이쯤 되면 ‘절친 자백’! 김정화 2019.04.24
133246 '국민 여러분!' 삽질인가, 전략인가. ‘진짜’ 최시원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는 이유 김정화 2019.04.24
133245 ‘빅픽처3’ 하하, 분통 터진 사연? “대표님, 호구 잡힌 거에요!” 김정화 2019.04.24
133244 ‘그녀의 사생활’ 박민영, 김재욱 도촬! ‘러블리 입덕 미소’ 포착! 김정화 2019.04.24
133243 '해투4' 율희, "남편 최민환에게 첫 눈에 반해" 러브스토리 전격 공개! 김정화 2019.04.24
133242 '모던 패밀리', 박원숙 미나 등 신규 투입! 로테이션 체제로 '새단장'..."파격적 가족 투입 계속될 것' 김정화 2019.04.24
133241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티저 공개, 깜짝 이벤트도 오픈 김정화 2019.04.24
133240 ‘녹두꽃’ 한예리, 턱 밑까지 들어온 칼날 ‘강렬 카리스마 예고’ 김정화 2019.04.24
133239 배우 김사권, '여름아 부탁해' 포스터 촬영 현장! 아역배우 챙기는 다정한 모습 ‘눈길’ 김정화 2019.04.24
133238 '더 뱅커' 채시라, ‘부행장 한수지’ 임원회의 첫 등판! 김정화 2019.04.24
133237 ‘녹두꽃’ 조정석, 방송 첫 주부터 피투성이 위기 ‘열연 또 열연’ 김정화 2019.04.24
133236 예산군, 교통안전캠페인 추진 김정화 2019.04.24
133235 예산군, 아동여성 폭력예방 및 여성친화도시 조성 캠페인 펼쳐 김정화 2019.04.24
133234 예산군농업인대학, 유통마케팅학과 현장 견학 추진 김정화 2019.04.24
133233 예산군, 보부상박물관 유물 구입 공고 김정화 2019.04.24
133232 예산군, 충남도청 향우 공무원 초청 간담회 개최 김정화 2019.04.24
133231 충남도 농업기술원, 농기계 정비·운전 전문가 양성한다 김정화 2019.04.24
133230 충남도, 디스플레이와 SW 융합…新시장 개척한다 김정화 2019.04.24
133229 충남도, 공공서비스 연계 사업 4개 시군 선정 김정화 2019.04.24
133228 배우 유이, 낮선 모습의 매력적인 분위기 김정화 2019.04.2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4442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LED산업신문ㅣ등록번호 : 서울다08068ㅣ창간연월일 : 2009년 4월 10일ㅣ인터넷판 창간연월일 : 2009년 7월 20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news@lednews.net
Copyright ⓒ 2009 한국LED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