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기사 국내뉴스업계뉴스해외뉴스영업정보업체정보제품정보LED DB
전체기사 사설 김중배칼럼 발행인 초청 인터뷰 뉴스 인사이드 기획과 분석 기획취재 시장전망 주가동향 인터뷰 독자기고 취재수첩 직거래장터 포토뉴스 신제품정보 행사뉴스 전시회뉴스 알립니다 업체탐방 뉴스와 해설 조명디자인 건설뉴스 인테리어뉴스 건축뉴스 전기업계뉴스 조경업계뉴스 경관업계뉴스 세미나뉴스 중소기업뉴스 인증뉴스 판매촉진정보 소비자정보 프리즘 신간안내 공지사항
편집  2019.09.16 [05:40]
HOME > 무료기사 > 해외뉴스
세계의 조명 : 2019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 ‘다음 변화를 상상하라’라는 새로운 테마로 개막
한국LED산업신문

 

▲ ‘2018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의 현장 모습.(사진=김중배 大記者)     © 한국LED산업신문

‘2019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가 2019년 6월 9일부터 12일까지 중국 수출입상품교역회 전시장(China Import and Export Fair Complex)에서 개최된다.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조명 및 LED 행사인 이 전시회의 24번째 에디션은 새로운 전시 테마로 “THINKLIGHT : Envisage The Next Move (씽크라이트 : 다음 변화를 상상하라)”를 채택할 예정이다.

 

 

지난 전시회에서는 스마트 조명 및 커넥티드 조명, LED 소형화 혹은 인간 중심의 조명 등 형태에 관계없이 조명산업에서의 변화를 수용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소프트웨어 개발자, 전자 엔지니어 및 조명 제조업체가 최종 사용자 제품의 측면을 함께 협업하고 분석하기 시작하면서 조명 공급 체인은 스마트 조명 및 IoT(사물인터넷) 애플리케이션의 성장과 함께 변화를 겪고 있다.

 

 

새로운 디지털 기술은 조명 산업을 변화시키고 있으며 '붕괴'는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중요한 논의 포인트가 되었다. 2019년도 광저우 국제 조명 전시회(GILE)의 테마인 “THINKLIGHT: The Next Move”는 조명 공동체가 변화를 진보와 혁신의 수단으로 보는 것을 격려하는 것에 목적이 있다.

 

 

이번 전시회 테마에 대해 메쎄프랑크푸르트 상하이 법인의 루시아 웡(Ms. Lucia Wong) 부본부장은 “조명 산업의 거대한 변화는 서로 다른 기술, 산업 및 장치가 융합되도록 이끌었다. 오늘날 조명 업계 종사자들은 다음 단계로 나아가면서 많은 복잡한 요인들을 고려해야 한다.

 

 

광저우 조명 전시회는 조명 산업을 위한 역동적인 허브로서 다양한 분야 및 부문에 걸쳐 아이디어를 학습하고 공유하며 새로고 복잡하고 끊임없이 변화하는 시장을 위한 전략에 대한 대화의 장을 제공한다”고 말하고 있다.


◆빛을 넘어서는 조명
디지털 변환을 채택함으로써 조명산업은 똑똑하고 지속가능하며 연결되어 있고 데이터를 수집하고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조명을 만드는 새로운 기회를 얻게 되었다. 지능형 조명 제어, 예측 관리, 공간 및 사용 분석, 많은 다른 어플리케이션 간의 비콘 네트워킹은 조명기구의 기본 조명 기능에 부가 가치를 창출했다.

 

 

기술적 측면 이외에도 조명 산업의 비즈니스 모델도 변화하였다. 조명 공급 업체들은 더 이상 전구를 판매하지 않지만 사물 인터넷 연결에 기반한 서비스로 조명을 판매한다. 자동차용 LED, 소형 LED, 원예 조명, UV 및 IR LED와 같은 새로운 조명의 애플리케이션은 업계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공한다.

 

 

최첨단 기술과 솔루션은 전시회가 열리는 19홀 전체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동시 행사 프로그램은 전세계 업계 전문가들에게 최신 업계 동향과 기술을 고찰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빛의 기본원칙
산업 전반의 변화 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조명의 근본적인 목적인 ‘빛’을 고려할 시간을 가지는 중이다. 조명이 사물인터넷 데이터 매개체의 주요한 선택이 되고 스마트 빌딩과 도시의 근간을 형성하는 동안 색상, 눈부심 및 깜박임과 같은 양질의 조명의 핵심 요소는 약화되지 않아야 한다.


2019년 전시회는 산업계에서 기술을 주의 깊게 사용하도록 권장하며 저비용, 저에너지 솔루션에 대한 욕구와 사람들의 니즈와 편안함에 도움이 되는 정교한 조명의 필요성 사이의 균형을 찾고자 한다.

 

 

이번 전시회를 앞두고 웡 부본부장은 “우리는 기술을 지능적이고 목적이 있는 방식으로 조명에 적용함으로써 이 디지털 시대를 반드시 포용해야 한다. GILE 전시회는 빛을 창조하는 핵심 요소들을 발전시키기 위해 업계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라고 덧붙였다.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는 격년마다 열리는 메쎄프랑크푸르트의 Light+Building 전시회 중 하나이다.

 

 

메쎄프랑크푸르트는 또한 전 세계적으로 조명 및 빌딩 기술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여기에는 상하이 국제 조명 전시회 (Shanghai International Lighting Fair), 태국 조명 전시회 (Thailand Lighting Fair),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BIEL Lighting + Building 전시회,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리는 Light Middle East, 러시아에서 열리는 Interlight Moscow powered by Light + Building 뿐만 아니라 인도에서 열리는 Light India, LED Expo New Delhi, 및 LED Expo Mumbai 전시회 등이 포함된다.

 

 

전 세계적인 ‘Light + Building’전시회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얻고자 한다면 www.brand.lighting-building.com으로 방문하면 된다. 중국에서 개최되는 조명 전시회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www.light.messefrankfurt.com.cn 으로 방문하거나 light@china.messefrankfurt.com으로 문의하면 된다.


◆메쎄 프랑크푸르트 소개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자체 박람회장을 갖춘 세계 최대의 무역 박람회, 회의 및 행사 주최자이다. 전 세계 30개 지역에서 2,5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연간 7억 1500만 유로의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관련 산업분야 및 국제적인 세일즈 네트워크를 갖춘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고객의 비즈니스 이익을 최대한 고려하여 효과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전시 현장 및 온라인 서비스를 아우르는 포괄적인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고객들은 이벤트 계획, 조직 및 운영 시 메쎄 프랑크푸르트의 일관된 높은 품질과 유연성 있는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또한 전시장 임대, 무역 박람회 주최 및 마케팅, 인력 및 식음료 서비스를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에 본사를 두고 있는 메쎄 프랑크푸르트는 프랑크푸르트 시(市)가 지분의 60%, 헤센 주(州)가 40%를 소유하고 있다.


그룹 웹사이트 www.messefrankfurt.com 를 방문하면 더욱 자세한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김중배 大記者

기사입력: 2019/05/24 [14:14]  최종편집: ⓒ lednews.net
 
아이애드피알 - www.iadpr.net
300개의 신문, 잡지, 방송, 인터넷신문과 3200명의 기자들에게 귀사의 <보도자료>를 저렴한 비용으로 배포하세요.(문의 : 02-792-7080)
한국LED산업신문 AD링크 참가업체 모집 - www.lednews.net
1일 수 만명이 방문하는 <한국LED산업신문>의 AD링크로 귀사와 제품을 가장 적은 비용으로, 1년 365일, 24시간 홍보하세요.(TEL : 02-792-7080 / 최정희 과장)
한국조명신문 - www.koreanlighting.com
대한민국 최초, 유일의 조명 정론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2019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가 ] 세계의 조명 : 2019 광저우국제조명전시회 한국LED산업신문 2019/05/24/
주간베스트 TOP10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한국LED산업신문ㅣ등록번호 : 서울다08068ㅣ창간연월일 : 2009년 4월 10일ㅣ인터넷판 창간연월일 : 2009년 7월 20일
발행인, 편집인 : 김중배ㅣ발행소 : 조인미디어그룹ㅣ주소 : 서울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17 성삼빌딩 3층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2008-서울용산-0292호ㅣ개인정보관리책임자 : 변창수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 등록번호 안내 : 114-03-70752
대표전화 : 02-792-7080ㅣ팩스 : 02-792-7087ㅣE-mail : news@lednews.net
Copyright ⓒ 2009 한국LED산업신문 All rights reserved.